서브페이지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1:1 빠른상담신청

  • 성명
  • 연락처
  • 전달
    내용

채권(근저당권)의 양수채권(근저당권)의 양수

NPL정의

NPL(Non Performing Loan)이란 부실대출금과 부실지급보증액을 합친 것으로 금융회사의 부실채권입니다.
은행에서 돈을 빌린 채무자가 3개월 이상 이자를 연체하면 은행에서는 더 이상 수익이나지 않는 부실채권으로 분류합니다.
이런 채권이 은행에 많이 있다면 재무건전성, 신용도 등과 회계에도 문제가 생기므로 은행은 할인된 가격으로 매도하게 되고 이를 매입하여 잘 활용한다면 큰 수익을 거둘 수 있습니다.

채권(근저당권)의 양수

NPL(부실채권)을 매입하는 방식에는

첫째, 론세일(Loan Sale) 방식이 있습니다.
부동산 등기부 등본에 있는 근저당권의 채권자 명의가 바뀌는 경우와 일부 매입으로 근저당권에 다른 채권자의 권리가 부기되는 경우인데 NPL을 매입한 후 배당만 받든지, 방어입찰을 통해 경매물건을 직접 낙찰 받을 수도 있습니다.

둘째, NPL의 소유권을 변경하지 않으면서, 해당 경매사건의 최고가 신고인이 되는 조건으로 NPL의 채무를 인수하는 채무인수 방식이 있는데 경매 낙찰을 통해 소유권이 이전되면, NPL의 채무를 인수하고 변제하는 방식으로 경매물건을 안전하게 취득하는 것입니다.

셋째, 채무인수방식에서 변경된 사후정산방식이 있는데 최고가 신고인이 되어야 하고, NPL 매매를 사후정산으로 처리하는 것입니다.

NPL 채무인수방식과 NPL 사후정산방식은 해당 경매사건이 몇 번 유찰되고 낙찰기일이 임박해서야 계약이 되는 경우가 많아서 계약내용을 꼼꼼하게 따져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안전하게 배당이 되는 NPL은 유동화회사가 매각하지 않기때문에 몇 번의 유찰 이후에 채무인수방식이나 사후정산방식으로 NPL이 매매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므로 해당 경매사건의 특성을 조사하지 않고서 NPL을 매입하는 것은 절대금물입니다.


×


회사명 : 법률사무소 한세  사업자등록번호 : 119-14-26674  담당변호사 : 강길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법원로3길 12 승소빌딩 4층
전화 : 1661-8231  팩스 : 02-592-0176  이메일 : rstreet2@naver.com
Copyright © hanselaw.co.kr. All rights reserved.design by SegiAD.    (admin)